Skip to content
profile
체코경전차 18.11.17 14:44 (*.64.204.227)
Views 86 Votes 7 Comment 6

 

1. A Celebration for the Death of Man... (인간의 죽음을 위한 축전...)

 

[Instrumental]

 

 

 

 

2. In the Shadow of Our Pale Companion (우리 창백한 동반자의 그림자 속에서) 


Through vast valleys I wonder

to the highest peaks

나는 광활한 골짜기 사이의 가장 높은 봉우리가 궁금해


On pathways through a wild forgotten landscape

야생의 잊혀진 풍경을 가로지르는 오솔길에서

 

In search of God, in spite of man

인간임에도 불구하고, 신을 찾지

 

'til the lost forsaken endless...

잃어버리고, 버림받아 끝이 없을 지라도...

 

This is where I choose to tread

이 것이 내가 선택한 길이네

 


Fall... so shall we fall into the nihil?

추락하네... 우리는 허무으로 추락하게 되는 것일까?

 

The nothingness that we feel in the arms of the pale

in the shadow of the grim companion who walks with us

공허는 우리가 창백함의 품 속에서 느끼는 것이지

우리와 함께 걷고 있는 엄숙한 동행자의 그림자의 창백한 품 속에서...

 


Here is the landscape

여기에 풍경이 있네

 

Here is the sun

여기에 태양이 있네

 

Here in the balance of the earth

지구의 균형 속에 이 곳이 있네

 

Where is the god?

그러나 신은 어디 있지?

 

Has he fallen and abandoned us? 

그는 그저 우리를 땅바닥에 떨어트리고 유기해버린 건가?

 


As I'm stalked by the shadow of death's hand

내가 죽음의 손의 그림자에 의해 쫓기고 있는 것 처럼

 

The fire in my heart is forged across the land

내 마음 속의 화염은 대지를 가로질러 나아가네

 


Here at the edge of this world

여기 이 세상의 가장자리가 있네

 

Here I gaze at a pantheon of oak, a citadel of stone

여기서 나는 오크나무로 만들어진 판테온과 돌로 만들어진 성채를 응시하네

 

If this grand panorama before me is what you call God...

내 앞에 있는 이 웅장한 전경이 만약 당신이 신이라 부르는 것이라면...

 

Then God is not dead

그렇다면, 신은 죽지 않은 것 이겠지

 


I walked down to a river and sat in reflection of what had to be done

나는 강을 따라 걸어갔고, 반드시 끝내야 하는 것을 비추는 곳 앞에 앉았지

 

An offering of crimson flowed into the water below

피비린내 나는 공물 하나가 물길을 따라 흘러가고 있었지

 

A wound of spirit from which it floated and faded away

그건 상처입은 영혼이었고, 결국 떠다니다가 완전히 사라져 버리고 말았어

 


...like every hope I've ever had...

....마치 내가 가졌던 모든 희망들 처럼...

 

...like every dream I've ever known... 

....마치 내가 알았던 모든 꿈들 처럼...

 

It washed away in a tide of longing, a longing for a better world

from my will, my throat, to the river, and into the sea...

그건 열망의 물결 속에서 유실되고 말았어,

내 의지, 그리고 내 목구멍으로 부터 나온,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열망 속에서

강으로 흘러갔고, 결국 바다로 가버렸지...

 

...wash away...

...쓸려 가버렸고...

 

...fade away... 

...사라져 버렸어...

 


Here is the landscape

여기에 풍경이 있네

 

Here is the sun

여기에 태양이 있네

 

Here in the balance of the earth

지구의 균형 속에 이 곳이 있네

 

Where is the god?

그러나 신은 어디 있지?


Has he fallen to ruin? 

그는 파멸해버린거야?

 


As I'm stalked by the shadow of death's hand

내가 죽음의 손의 그림자에 의해 쫓기고 있는 것 처럼


My heathen pride is scarred across the land
나의 이교도적 긍지는 대지를 가로지르며 상처를 입었네

 

 

 

 

3. Odal (사유지)

 

[Instrumental]

 

 


 

4. I am the Wooden Doors (나는 나무문이야)


When all is withered and torn

모든 것이 시들고 찢어질 즈음에도

 

And all has perished and fallen

그리고 모든 것이 춥고 쓰러질 즈음에도

 

These great wooden doors shall remain closed... 

이 위대한 나무문들은 여전히 굳게 닫혀 있을 것이다...

 


When the heart is a grave filled with blood

심장이 피로 가득찬 무덤이 될 즈음에도

 

And the soul is a cold and haunted shall of lost hope

영혼이 잃어버린 희망으로 가득 차 차가워 질 즈음에도

 

When the voice of pride has been silenced

긍지넘치는 목소리가 침묵하게 될 즈음에도

 

And dignity's fires are but cinders

자존감의 불길이 새까맣게 탄 잿더미가 될 즈음에도

 

...their grandeur shall remain untainted 

...나무문들의 위엄은 결코 더럽혀지지 않을 것이다

 


It is this grandeur that protects the spirit within

이것은 내면의 영을 보호해주는 위엄이니라

 

From the plight of this broken world, from the wounds in her song

이 망가진 세상의 역경으로부터, 그리고 그녀 노래에 있는 상처로부터 보호해주지

 

I wish to die with my will and spirit intact

나는 내 의지와 영혼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채로 죽고 싶어

 

The will that inspired me to write these words

의지는 내게 이 글을 쓰도록 영감을 불어넣어 주었지

 

Seek not the fallen to unlock these wooden doors

이 나무문들을 열 시도조차 하지 말아야 해!

 

 

 

 

5. The Lodge (오두막) 

 

[Instrumental]

 

 

 

 

6. You were But a Ghost in My Arms (하지만 넌 내 팔 속의 유령이었지) 


Like snowfall, you cry a silent storm

세차게 내리는 눈처럼, 너는 조용한 폭풍을 부르짖지

 

Your tears paint rivers on this oaken wall...

너의 눈물이 이 오크나무 벽 위를 강처럼 뒤덮고...

 

Amber nectar, misery ichor

...cascading in streams of hallowed form

for each stain, a forsaken shadow

...호박꿀술과 고통스런 이코르가(그리스신화에서 신의 몸속을 흐르는 피)

더럽혀지고 버림받은 그림자의 신성한 줄기속에서

폭포처럼 흐르네

 


You are the lugubrious spirit

etched in the oak of wonder

너는 경이로운 오크나무에 아로새겨진 침울한 영혼이고

 

You are the sullen voice and silent storm 

음침한 목소리이자 조용한 폭풍우지

 


Each night I lay

매일밤 마다 나는 누워있지

 

Awakened by her shivering silent voice

from the shapes in the corridor walls.

복도 벽의 어슴푸레한 것에서 들리는,

그녀의 떨리는 조용한 목소리에 잠에서 깨면서 말이야


It pierces the solitude like that of a distant scream

in the pitch-black forest of my delusion...

그건 내 망상 속 칠흑같이 새까만 숲에서,

멀리서 들리는 비명 소리같은 고독을 뚫어버리지...

 


With each passing day, a deeper grave... 

날이 지날 때 마다, 깊은 무덤이 물어와...

 


"Why did you leave me to die?"

"왜 나를 죽게 내버려 둔거야?"

 

"Why did you abandon me?"

"왜 나를 버리고 떠난거야?"

 

"Why did you walk away and leave me bitterly yearning?" 

"왜 나를 떠나놓고선 나를 몹시 갈망했지?"

 


Her haunting, contorted despair was etched into the wood's grain

그녀의 잊을 수 없고 일그러진 절망은 나무 겉면에 아로새겨졌어

 

Though fire rages within me, no fire burns fiercer than her desire

내 안에는 격렬한 불이 났지만, 어떤 불도 그녀의 욕망보다 극심하게 타 오를 순 없을테지

 

The shape whispers my name... 

그 형체가 내 이름을 속삭이네...

 


I damn this oak!

나는 이 오크나무를 저주해!

 

I damn her sorrow! 

나는 그녀의 슬픔을 저주해!

 

I damn these oaken corridors

that bear the ghosts of those I've thrown away! 

나는 내가 내평겨친 유령들을 품어주는 이 오크나무 복도를 저주해!

 


Though tempted I am to caress her texture divine

유혹 받았음에도, 나는 그녀의 감미로운 감촉을 애무하려 해

 

And taste her pain sweet, sweet like brandy wine;

그리고 그녀의 상처 입은 달콤함을 맛 볼테야, 브랜디 와인처럼 달겠지

 

I must burn these halls, these corridors

and silence her shrill, tormenting voice

...forever...

 

나는 이 홀과 복도들을 불태워야만 하고

그녀의 귀가 째지는 듯 고통스러운 목소리를 침묵시켜야해

....영원히...

 


Like snowfall, you cry a silent storm

세차게 내리는 눈처럼, 너는 조용한 폭풍을 부르짖지

 

No tears stain this dust in my hands

어떤 눈물도 내 손 속의 먼지를 더럽힐 순 없네

 

But from this ashen gray, her voice still

하지만 쟂빛 회색에서 온,

그녀의 목소리는 여전히 내 손을 얼룩지게 해

 

The shape whispers my name... 

그 형체가 내 이름을 속삭이네...

 

 

You are the sullen voice and silent storm 

음침한 목소리이자 조용한 폭풍우지


You were the lugubrious spirit
who haunted the oak of wonder

너는 경이로운 오크나무에 나타난 침울한 영혼이었고

 

You were the geist that warned this frozen silent storm

이 혹한의 조용한 폭풍을 경고 한 정신이었지

 

You were but a ghost in my arms
하지만 넌 내 팔 속의 유령이었네

 

 

 

 

7. The Hawthorne Passage (산사나무 통로) 

 

[Instrumental]

 

 

 

 

8. ...And the Great Cold Death of the Earth (...지구의 거대하고 차가운 죽음) 


Life is a clay urn on the mantle

인생은 맨틀 위의 점토 항아리지

 

And I am shattered on the floor

그리고 난 바닥 위에서 산산조각 나버렸어

 

Life is a clay urn on the mantle

인생은 맨틀 위의 점토 항아리지

 

And I am scattered on the floor

그리고 난 바닥 위에서 산산조각 나버렸어

 

We are the wounds and the great cold death of the earth... 

우리는 지구의 상처이자 거대하고 차가운 죽음이야...

 


"Earth is floating on the waters like an island,

"지구는 물 위의 섬처럼 둥둥 떠있고,

 

Hanging from four rawhide ropes

생가죽으로 된 네 개의 밧줄에 매달려서

 

Fastened at the top of the Sacred four directions.

성스러운 사방향의 꼭대기에 단단히 고정되어 있네.

 

The ropes are tied to the ceiling of the sky, 

밧줄은 하늘의 천장에 묶여져 있어,

 

When the ropes break, this world will come

tumbling down and all living things will fall with it and die..." 

만약 밧줄이 끊기게 된다면, 이 세상은 굴러 떨어지게 될 테고,

든 살아 있는 것과 함께 추락해서 죽어버리고 말겠지..."

 


Life is a clay urn on the mantle

인생은 맨틀 위의 점토 항아리지

 

And I am the fragments on the floor 

그리고 나는 바닥 위의 산산조각난 파편이야

 

Life is a clay urn on the mantle

인생은 맨틀 위의 점토 항아리지

 

And I am the fragments on the floor 

그리고 나는 바닥 위의 산산조각난 파편이야

 

We are the wounds and the great cold death of the earth...

우리는 지구의 상처이자 거대하고 차가운 죽음이야


Darkness and silence, the light shall flicker out...
어둠과 침묵, 그리고 빛이 반짝이리라...

 

 

 

 

 

9. A Desolation Song (쓸쓸함의 노래) 


Here I sit at the fire

여기서 나는 불 앞에 앉아있어

 

Liquor's bitter flames warm my languid soul

독한 술의 쓰라린 화염이 내 생기 없는 영혼을 따뜻하게 해주네

 

Here I drink alone and remember
A graven life, the stain of her memory

여기서 나는 홀로 술을 마시고 있고,

그녀에 관한 기억으로 점철된 삶을 기억하고 있지

 

In this cup, love's poison 

이 술잔에는 사랑의 독이 담겨 있어

 

For love is the poison of life

사랑은 인생의 독과 같지

 

Tip the cup, feed the fire,

술잔의 술을 버리고, 불에 던저 버렸어

 

And forget about useless hope...

그리고 모든 쓸데 없는 희망을 잊어버렸지...

 

 

Lost in the desolation of lov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e passions we reap and sow

우리가 거두고 뿌린 열정이

 

Lost in the desolation of lif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is path that we walk... 

우리가 걷는 그 길 속에서...

 

 

Here's to love, the sickness

The great martyr of the soul

 

여기 병걸린 사랑이 있어

영혼의 위대한 순교자이지

 

Here's to life, the vice

The great herald of misery

 

여기 악덕한 인생이 있어

고통의 위대한 전조로 가득찬

 

In this cup, spiritus frumenti

for this is the nectar of the spirit 

이 술잔에는, 영혼을 위한 위스키가 담겨 있어

이건 영혼의 과즙이라 할 수 있겠지

 

Quench the thirst, drown the sorrow

갈증을 풀어주고, 슬픔을 잠기게 하지

 

And forget about cold yesterdays... 

그리고 차갑던 예전날들을 잊게 해줘...

 

 

Lost in the desolation of lov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e passions we reap and sow

우리가 거두고 뿌린 열정이

 

Lost in the desolation of lif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is path that we walk... 

우리가 걷는 그 길 속에서...

 

Lost in the desolation of lov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e passions we reap and sow

우리가 거두고 뿌린 열정이

 

Lost in the desolation of life

사랑의 황폐함 속에서 길을 잃었어

 

 

This path that we walk...

우리가 걷는 그 길 속에서...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Votes
Notice ※ 이번달이 메갤 호스팅 만료 기간 달이네. 앞으로의 메갤과 메갤 유지 및 후원에 관해 [8] Bera 19.11.15 859 3
Notice 글에 유튜브 영상 올리는 방법!!!!! 자세한 설명글!!!!!! (태그 소스 적용시키는 방법) [12] file Bera 19.02.04 1835 11
Notice ※ 메갤 주요 공지 통합 모음. [2] Bera 18.11.07 2179 0
Notice ※ 1월의 후원자 목록 및 후원 내역 (01/31 21:20 업데이트) [27] file Bera 18.11.06 2973 7
Notice ※ 오늘부터 메탈 갤러리도 후원을 받고자 합니다. (후원 방식과 내용에 대한 소개) [14] file Bera 18.11.06 4282 11
65948 메탈이 비쥬류가 된 이유 [3] ㅇㅇ 19.02.09 102 1
65947 내가 예전에 사귄 여자친구들은 3명은 다 숫처녀였음 그래서 감정이 진짜 와닿았었지 [15] ㅇㅇ 19.02.09 382 5
65946 락/메탈 계열에서 형들이 생각하는 제일 우울한곡은 뭐야? [26] 승자 19.02.08 229 1
65945 대한민국 회사들 다 좇까라고그래 [2] file 승자 19.02.08 78 0
65944 내가 월급쟁이 직장생활하는사람들 혐오하는 이유 써봄 [15] ㅇㅇ 19.02.08 180 3
65943 컴퓨터언어 입문서적 추천좀요 [1] ㅌㅇ 19.02.08 40 0
65942 어차피 섹{}스도 못할거 딸은 왜치나 [1] 집단지성 19.02.08 73 3
65941 이거봐봐 ㅠㅠ 눈물나온다 승자 19.02.08 36 0
65940 걸어 다니며 담배 피우는 '길빵' 금지법 발의됐다…"적발 시 과태료 10만원" [4] ㅇㅇ 19.02.08 142 9
65939 사람 마음이란게 헬로카봇 19.02.08 24 0
65938 포티쉐드 좋아하는분! [10] file 승자 19.02.08 100 0
65937 행복하고싶다 [5] 판나코타 19.02.08 82 2
65936 여행하니 생각나는거 file 염소킹 19.02.08 42 0
65935 너의 영혼은 19.02.08 18 1
65934 드림씨어터 왜 이꼴남? [5] ㅇㅇ 19.02.08 292 1
65933 엘 술 레이브두 19.02.08 24 1
65932 닥트랭은 신보 소식 없나? ㅇㅇ 19.02.08 35 0
65931 사운드엔지니어링 잘 아는 갤러있냐? [5] ㅇㅇ 19.02.08 94 0
65930 진짜 이불킥이 뭔지 보여주마 자;지들아 [4] file 기븐 19.02.08 160 1
65929 공동구매 하면 왜 가격이 싸짐 [1] 경제알못 19.02.08 68 0
65928 Meridies - 且8氏의出發 (차8씨의출발) 2월 15일 발매 [4] 메리디에스 19.02.08 129 7
65927 드디어 꿈에그리던 여자 이상형을 찾은거같다.. [1] file 보지클리뺀찌로으깨기 19.02.08 176 5
65926 내가 요즘 즐겨보는 유투브 채널들.. [12] ddd 19.02.08 235 0
65925 메킹이 죽었는데.. [11] ddd 19.02.08 307 3
65924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 받아! [1] ㅇㅇ 19.02.08 23 1
List
Prev 1 ... 253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 2895 Next
/ 2895

주간 개념글

최근 댓글

© 메탈 갤러리 / Contact: admin@metalgall.net # 이메일 접수 중단.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각 게시물의 저작권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Time7Portal (Original Creator & Manager)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