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rofile
ㅎㅂ 19.03.20 01:28 (*.38.19.243)
Views 148 Votes 9 Comment 2

84424.jpg

 

 

 

그냥 요즘 가사 번역이 많이 올라오길래... 4~5년 전에 대충 번역해서 메킹에 올렸던 거 여기도 올려봄.

 

옛날에 해서 오역이 좀 많을 수도 있긴 한데 귀찮아서 수정은 안 함. 혹시 고쳐야겠다 싶은 부분 있으면 ㄱㄱ

 

 

​I. The Breath of Boreas

I. 보레아스의 숨 

 

Reaching out,
Through numbness unknown...
Endless, the distance,
Of dream within dream...
Deathless pursuit,
Of celestial key,
Has lead the spirit,
Of iron forth.
Anvil of ice...
Hammer of wind...
Upon the brow,
A silent seal...
The starlit rite,
Of Winteral blood--
Under the breath,
Of Boreas...

 

손을 뻗는다

미지의 무감(無感)을 향해

저 멀리 끝없는

꿈 속의 꿈...

하늘의 열쇠를 향한

불멸의 추구는

철의 영혼을

앞으로 이끌었다

얼음의 모루...

바람의 해머...
그 이마의
무언의 징후...
별빛이 비치는
겨울 피의 의식
보레아스의
숨결 아래에서...

 

*Boreas : 북풍의 신


 

​II. Return to Ice

II. 얼음으로 돌아가​리라

 

The first fire was the brightest, 
when the world was free from light...
Alone in a vast darkness--- 
the ignite of all envy...

 

세상이 빛으로부터 소외되었던 때

첫 불꽃은 무엇보다도 밝은 것이었다

그것은 거대한 어둠 속에 홀로 나타난

모든 열망의 점화였으니...

 

It's embers spiraled skyward, 
to reveal the hallowed heights...
And shame upon the lowly, 
for their dwarfed spirit...

 

그것은 하늘을 향해 나선으로 타들어가

신성한 하늘을 알고자 했다

그리고 비천한 이들의

자그마한 영혼에서 나오는 부끄러움도...

 

That which long aspired, 
from the depths of existence,
Found this flame, awareness, 
could be kindled from the first...

 

존재의 밑바닥에서 올라온,

오랫동안 열망해온 그것은

아마 태초부터 타올랐을지 모르는

지각이라 불리는 불꽃을 발견하였다

 

A firestorm soon hailed, 
across the surface of the black---
And the primal.. shadow.. became conscious...
Knotting in shape.. gathering wrath.. 
mastering the infernal form...
Fire.. and dark shadow--- indivisible!
Because of this, the world.. 
will again.. return to ice...

 

그 검던 표면을 넘어서

불꽃 폭풍이 곧 닥칠 것이다

그리고 최초의 그림자는 지각할 것이다

어떠한 모양으로 묶인 채... 분노를 모아...

지옥의 형상을 지배하며...

불... 그리고 어두운 그림자, 그것은 나눌 수 없는 것이다!

이로 인하여, 세상은

또다시 얼음으로 돌아가게 되리라


 

​III. Catastrophic Light 

III. 파국의 빛

 

Catastrophic light, hailing from the heights...
A depth became the North, and fire became ice...
Never to shatter, that silent code---
Which Uralten endowed, His faithful Son...

 

파국의 빛이 저 하늘에서 내려와

심원은 북방이 되었고, 불은 얼음이 되었다

그러나 그 고요한 법전을 부수지는 못하리라

우랄텐이 그의 충실한 아들에게 주었던...

 

Eagle-headed daemon, await me at the gates...
Impiety, the key, to black imperium.
Gives, unto me, the wings to soar below...
I set the fires free, and turn your world to ice...

 

독수리 머리의 악마가 나를 문에서 기다린다

절대적 어둠을 갖게 하는 열쇠인 불경건은

나에게까지 이르러 저 아래로 날아갈 날개를 주었노라

나는 이 불들을 해방하리라, 그리고 너의 세상을 얼음으로 돌아가게 하리라

 

In Winter, you shall burn... 
In fire, shall you shiver...
You will ask thy God, why it is I who rule the Night...
But you shall receive, only the grim silence---
Which tears your soul apart, 
and strengthens my black art...

 

겨울에, 그대는 불탈 것이오

불에서, 그대는 몸서리칠 것이다

그대는 그대의 신에게 묻거라, 왜 밤을 지배하는 것이 바로 나인지

하지만 그대는 냉혹한 침묵만을 받게 되리라

침묵은 그대의 영혼을 찢어발기고,

나의 마법을 강하게 할 것이니

 

Catastrophic light, hailing from the heights...
A depth became the North, and fire became ice...
Never to shatter, that silent code---
Which Uralten endowed, His faithful Son...

 

파국의 빛이 저 하늘에서 내려와

심원은 북방이 되었고, 불은 얼음이 되었다

그러나 그 고요한 법전을 부수지는 못하리라

우랄텐이 그의 충실한 아들에게 주었던...

 

* 'Uralten'은 독일어로 '고대인'이라는 뜻. 고유명사처럼 사용되어 그냥 발음대로 적었음.


 

​IV. Polaris

IV. 북극성

 

Frost is, the forge of the Noble...
It is, his reason for living.
Directs his fires through Winter...
Gives him, his true light...
But not, without cost...
Through loss, he finds the value...
The value of Law, eternal,
And the darkness of the heavens.

 

서리는 고귀한 이들의 용광로

그것은 그에겐 삶의 이유였으니

그의 불이 겨울을 나도록 하였으며

그에게 그의 진정한 빛을 전해주었으나

이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했노라

그는 상실을 통해 그 진가를 발견하였다

영원히 변치않는 법과

하늘을 감싼 어둠의 가치를...

 

In cold Winteral might,
When Night is all the world,
The High One locks his eyes,
Upon the Polar Star...
For he knows, what has been,
And what, must become...
What must.. be destroyed,
And the storm, which is coming...

 

차디찬 겨울의 힘 아래

온 세상이 밤에 뒤덮힌 때

하늘 위의 신은 그의 시선을

북극성 위에 고정했다

그는 무엇이 있었으며

무엇이 무엇이 될 것이며

무엇이 파괴되어야 할 지,

그리고 다가오는 폭풍에 대해 알고 있었기에...


 

​V. Winds of the Golden Lur

V. 금빛 루레의 바람

 

Twelve Witches come.. three from each wind.
Sweeping the meadows, as they roam.
Their ancient masks, painted with pride...
One thousand years, their song...

 

열두 마녀가 다가온다... 그 중 셋은 각각의 바람을 타고

그들은 배회하며 풀밭을 쓸어간다

그들의 오래된 가면은 긍지로 칠해졌고

그들의 노래는 천년 간 이어졌다

 

What fires flicker.. in this darkness? 
Wildwood forms.. thy golden face...
Pours the horn.. of silver mist... 
Sweeps the leaves.. aside...

 

어떤 불들이 이 어둠 속에서 명멸하는가?

숲은 그대의 금빛 형상을 만들어내고

은빛 안개의 영광을 쏟아내며

그 잎들을 곁으로 쓸어낸다네

 

Twelve stanzas sung.. three from each wind. 
Strumming the woods, with stellar tears.
The ancient One, beckoned in Blood...
As black clouds, court the Moon...

 

열두 연(聯)이 노래불린다... 그 중 셋은 각각의 바람을 타고

별빛 눈물을 흘리며 서투르게 숲을 연주한다

검은 구름들이 달을 유혹할 때

고대의 신은 피로써 불러들여진다

 

What fires flicker.. in this darkness?
Wildwood forms.. thy golden face...
Pours the horn.. of silver mist...
Embrace the Night.. with empty arms...

 

어떤 불들이 이 어둠 속에서 명멸하는가?

숲은 그대의 금빛 형상을 만들어내고

은빛 안개의 영광을 쏟아내며

텅 빈 팔로 그 밤을 감싸안는다네

 

The golden lur, has sounded.. 
a thousand woes, in the wind...
Black souls, in wander.. 
weft the black thread, of Night...
Winds of darkness, longing.. 
a thousand songs, whispered...
As Earthly fires, falter.. 
carry the embers, onward... 
with the breath of new life...

 

금빛 루레가 바람을 타고

천 가지 비통으로 소리내었다

방황하는 검은 영혼들...

밤의 검은 씨실... 

동경하는 어둠의 바람...

속삭여진 천 가지 노래...

그것은 이 세상의 불들이 비틀거리며

새 생명의 숨결을 지닌 채

불씨를 가지고 나아갈 때였노라

 

*Lur : 길다란 통 모양의 관악기


 

​VI. As the Sparks Sang in Their Ascent 

VI. 불꽃이 솟아오르며 노래 부를 때

 

The first hammer,
Was shaped by the fiery hand.
Held in the white fist,
It carried power.
Upheld through centuries,
By the great defender.
Conscious of.. the divine origin.
Stone of the dawn,
Creative anvil...
I command,
The dancing embers...
As sparks sang,
In their ascendence...
A new world,
Finds it's breath.

 

첫 번째 해머는

불타는 손으로 다듬어졌었다

그것은 흰 주먹에 쥐어졌고

힘을 가져다주었다

그것은 위대한 수호자들에 의해

수 세기동안 지켜져왔고

그 신성한 기원을 잊지 않았다

시원의 바위의

창조의 모루...

나는 그 춤추는

불씨에 명했다

불꽃이 솟아오르며

노래 부를 때

새로운 세계는

그 숨결을 찾게 되리라고

  • ㅗㅗㅗ 19.03.20 04:12 (*.56.17.131)
    근데 이게 왜 nsbm인거임? 얼핏 보기에 나치스러운건 잘 못느끼겠는데
  • 염소킹 19.03.20 06:55 (*.111.15.144)
    하는 행동이 나치즘이라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Votes
Notice 글에 유튜브 영상 올리는 방법!!!!! 자세한 설명글!!!!!! (태그 소스 적용시키는 방법) [12] file Bera 19.02.04 811 11
Notice ※ 글 내용에 유튭 링크 걸면 바로 영상 뜨던 기능이 안되는 부분에 대해서 [8] Bera 19.01.10 912 3
Notice ※ 메갤 주요 공지 통합 모음. [2] Bera 18.11.07 1247 0
Notice ※ 1월의 후원자 목록 및 후원 내역 (01/31 21:20 업데이트) [27] file Bera 18.11.06 1975 7
Notice ※ 오늘부터 메탈 갤러리도 후원을 받고자 합니다. (후원 방식과 내용에 대한 소개) [13] file Bera 18.11.06 2770 11
67441 요새 여자친구 너무좋다 [9] 병신기븐 19.03.27 246 11
67440 80년대 감성의 멜스메를 처음 접했을 때 받은 인상은 [5] 언제쥬금 19.03.27 148 2
67439 아아아 [1] ㅇㅇ 19.03.27 25 0
67438 좋은 메탈 발라드 [10] 염소킹 19.03.27 183 4
67437 신해철= [2] ㅇㅇ 19.03.27 122 4
67436 발라드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2] ㅇㅇ 19.03.27 39 0
67435 [질문] 암굿뽀님 비롯 락메탈 듣는 젊은분들 주로 80년대 팝메탈은 잘 안 들음? [15] 락메탈지킴이 19.03.27 150 1
67434 건즈는 요새10-20대 취향엔 들어줄수없는노래들 [12] 암굿뽀 19.03.27 214 0
67433 발라드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질문!!! (발라드 싫어하는 이유가 궁금함!) [24] Bera 19.03.27 228 2
67432 악질경찰 보고왔다 [3] 2008 19.03.27 109 1
67431 전국노래자랑 지병수 할아버지 미쳤어 ㅇㅇ 19.03.26 82 3
67430 나 다음주에 예비군 간다 ㅠ [3] Bera 19.03.26 134 2
67429 한국에서 스타트업 하기 힘드냐? [3] ㅇㅇ 19.03.26 113 0
67428 요즘 매겔 글리젠왜이러냐ㅋㅋ [6] ddd 19.03.26 131 0
67427 김경호가 말하는 락커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2] 샤우트 19.03.26 241 3
67426 페미니즘 빠는 메갤 병신들 특 [17] ㅇㅇ 19.03.26 358 8
67425 시발 존나 알 수 없는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네 [11] 진짜기븐 19.03.26 342 1
67424 정시 늘리라고 때액거리는데 왜 안늘림? [6] ㅇㅇ 19.03.26 100 0
67423 꼰대타령 보니 떠오르는건데 반말을 없애든 존댓말을 없애든 하나만 해야됨 [8] ㅇㅇ 19.03.26 127 4
67422 메탈리카의 아쉬운 점 [3] 페이츠 19.03.26 186 2
67421 이래저래 4월달은 볼게 많네 [4] file ㅇㅇ 19.03.26 130 0
67420 우연히 유튜브 돌다가 반가성으로 노래 커버한 영상을 봤는데 [19] 휘루 19.03.26 217 0
67419 요즘은 꼰대의 기준이 자기가 듣기 싫으면 꼰대인듯 [8] easye 19.03.26 167 5
67418 오늘 디깅한 곡 중 너무 좋은 곡 ㅠㅜ... [6] Bera 19.03.26 129 2
67417 통피 차단 되니까 글을 안쓰네 [3] 페이츠 19.03.25 77 2
List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2785 Next
/ 2785

최근 댓글

© 메탈 갤러리 / Contact: admin@metalgall.net # 이메일 접수 중단.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각 게시물의 저작권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Time7Portal (Original Creator & Manager)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