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rofile
아치에너미 19.03.20 00:41 (*.98.61.199)
Views 128 Votes 10 Comment 7

1. Kathaarian Life Code
카타리파 신도의 생활 방식

 

Face of the goat in the mirror
We've become a race of the cursed seeds
I entered the soul of the snake
We are a blaze in the northern sky
거울 속 염소의 얼굴
우리는 저주받은 씨의 자손이다
나는 뱀의 영혼으로 들어간다
우리는 북쪽 하늘의 불꽃이다

 

Desert... Night...
Coyotes feel the cold wave of the dark
Red eyes eats through
The vast nocturnal landscape
A strong light - the only night
사막... 밤...
코요테는 어둠의 차가운 흐름을 느끼고
붉은 눈들은 거대한 야경을 갉아먹는다
강렬한 빛, 유일한 밤

 

This is where he made sculptures
From the visions that created the force
이곳은 그분께서 창조하신 환상의 조각품이다

 

Baphomet in steel
For the flesh of cain
A throne made by remains
Of twelve holy disciples
카인의 육체를 위한 강철의 바포멧
12사도의 유골로 만든 왕좌

 

New disciples rose
One by one, ten by ten
All met under the desert moonlight
Knowledge fired across the landscape
Sparks that mixed with coyote eyes
Diabolic forces in a ceremonial union
새로운 사도들이 일어났다
한 명씩, 열 명씩
모두 사막의 달빛 아래에서 만났다
지식은 야경을 가로질러 불타올랐다
코요테의 눈과 섞인 불꽃
예배단의 사악한 힘

 

Kathaaria was built - world without end
카토리아는 끝이 없는 세계에 세워졌다

 

 

2. In the Shadow of the Horns
사탄의 그림자 안에서

 

Face of the goat in the mirror
Eyes burn like (an) October sunrise
As once they gazed upon the hillside
Searching for the memories
거울 속 염소의 얼굴
그들이 산허리를 바라봤을 때 눈은 10월의 일출처럼 불타오른다
기억의 수색이 있으리라

 

In the shadow of the horns
Only seen by the kings
Of the dawn (of the) first millennium
Upon the thrones
사탄의 그림자 안에서

왕좌에 올라선
새 천년을 시작하는 왕들만이 볼 수 있다

 

In the shadow of the horns
Cleansed like the air in the night
World without end
사탄의 그림자 안에서
끝없는 세계는 밤 공기처럼 청결해졌다

 

a race of the cursed seeds
For five united forces
In the eternal dawn
The kings that held (their) heads high
다섯 연합군을 위한
저주받은 씨의 자손
영원한 여명 속에서
고개를 높이 든 왕들

 

The triumph of chaos has guided our path
We circles the holy Sinai our swords gave wings
Invisible force of our abyssic hate
Our seeds boil as we gaze upon the new millennium
혼돈의 승리는 우리의 길을 이끌었다
우리는 성지 시내 산을 둘러싼다
우리의 칼이 준 날개
어두운 증오의 보이지 않는 힘
새 천년의 시작을 바라볼 때 우리의 자손들이 들끓을 것이다

 

Weeping by the graves of the glorious ones
(so) the hardened frost melts away
Clouds gather across a freezing moon
I kiss the goat witchcraft still breathes
성인들의 무덤을 파헤치며
굳은 서리는 녹아 버린다
얼어붙은 달을 지나 구름이 모인다
나는 염소에 입을 맞추고 마법은 여전히 살아 숨쉰다

 

 

3. Paragon Belial
완전한 벨리알

 

I lay enshrined
Contaminated time warp
My flesh yearns
For the tombworld
나는 오염된 시간 왜곡에 안치됐다
나의 육체는 죽음의 세계를 동경한다

 

My soul like layers of frost
Simulating a spectre shadow
Frozen in time and space
I was hacked out of ice
유령의 그림자인 척하는
나의 영혼은 서리와도 같다
시간과 우주가 얼어붙자
나는 얼음을 잘라냈다

 

Faded am I, behind a wall of consciousness
Still feeling a different world
Surrounding me
Chilling voices fill my head -
I open my eyes;
의식의 벽 뒤에 가려진 나
주위의 이세계를 여전히 느낀다
냉랭한 목소리가 나의 머리를 채우자
눈을 뜬다

 

The boiling sea beneath
The castle of Faust
Belial finally comes forth:
파우스트의 성 아래 끓어오르는 바다가 보인다
마침내 벨리알께서 말씀하신다

 

"The ancient white light writings
Were just lying men and their pens
You are the same, only in black
Return with the knowledge
Of making your own god."
"고대 흰 빛의 문서들은 그 저술과 인간들을 속이고 있었을 뿐이다.

암흑 안에서만은 너도 같다. 너의 신을 만들 지식을 가지고 돌아와라."

 

Dreamking of the Tombworld:
I Enter Into an Eternal Oath
Creating my Paragon Belial
죽음의 세계, 꿈의 왕
나의 완전한 벨리알을 창조하는 영원한 서약에 이름을 적는다

 

 

4. Where Cold Winds Blow
차가운 바람이 부는 곳

 

Where cold winds blow I was layed to rest
I can not reach my rusty weapons;
The blood and sword that guided my path
For they drowned in the sands of wisdom
차가운 바람이 부는 곳에 나는 묻혔다
나의 녹슨 무기에 손이 닿지 않는다
피와 칼이 나의 길을 인도한다
그들이 지혜의 모래에 삼켜져 버렸기 때문이다

 

I was, indeed, a king of the flesh
My blackened edges; still they were sharp
Honoured by the carnal herdes
But asketh thou: closed are the gates?
사실 나는 인간의 왕이었다
타락했지만 여전히 강했다
속세의 우민들에게 존경을 받았다
그대에게 묻노라, 문을 닫았는가?

 

My mind cut my winged weapons
The teeth that was my pride
And from the forest all would hear:
"Wisdom opens the gate for the king"
나의 정신은 날개 달린 무기들을 자르고
나의 긍지는 막강한 힘이다
이윽고 숲의 모두가 듣게 되리라
"현자가 왕을 위해 문을 연다"

 

My weapons sighted - my tears they tasted
Summon my warriors - to the land of desire
To the domain of hate - where cold winds blew
For lust for hell - we rode with the north wind
그들은 나의 무기를 겨누고 눈물을 맛봤다
병사들을 소집하라, 욕망의 땅을 향해
증오의 땅으로, 차가운 바람이 부는 곳으로
지옥에 대한 욕망으로 우리는 북풍을 타고 달렸다

 

Only I could accomplish a fucken self-deceit
There are only two paths - the mind or the sword
And the mind was open like the sights in a dream
But the sword was like a stone around my neck
더러운 자기 기만밖에 할 수 없었다
마음인가, 검인가? 두 가지 길만이 있다
마음은 망상의 광경처럼 열릴 뿐이지만
검은 나의 목을 감싸는 돌과 같다

 

I entered the soul of the snake
And slept with the armageddish whore
But without my throne and my weapons;
Where cold winds blow became my grave
나는 뱀의 영혼으로 들어갔고
파멸의 대탕녀와 잤다
나의 왕좌와 무기들은 없이
차가운 바람이 부는 곳은 내 무덤이 됐다

 

5. A Blaze in the Northern Sky
북쪽 하늘의 불꽃

 

Hear a haunting chant
Lying in the northern wind
As the sky turns black
Clouds of melancholy
Rape the beams
Of a devoid dying sun
And the distant fog approaches
북풍을 맞으며
불경한 성가를 들어라
하늘이 어두워지면
우울한 구름이
죽어 가는 해의
미미한 빛줄기를 범하고
무정한 안개가 퍼진다

 

Coven of forgotten delight
Hear the pride of a northern storm
Triumphant sight on a northern sky
잊혀진 기쁨의 집회에서
북쪽 하늘의 득의양양한 광경을 
북쪽 폭풍의 긍지를 들어라

 

Where the days are dark
And night the same
Moonlight drank the blood
Of a thousand pagan men
낮이 어두워
밤과 같은 곳에서
달빛은 천 명의 이교도들의 피를 마셨다

 

It took ten times a hundred years
Before the king on the northern throne
Was brought tales of the crucified one
북녘의 왕좌에 왕이 오르기 전까지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자의 이야기는
100년에 걸쳐 10번 이뤄졌다

 

Coven of renewed delight;
A thousand years have passed since then -
Years of lost pride and lust
새로운 기쁨의 집회가 있기까지
잃어 버린 긍지와 욕망의 해에서
천 년이 흘렀다

 

Souls of blasphemy
Hear a haunting chant
신성 모독의 혼을
불경한 성가를 들어라

 

6. The Pagan Winter
이교도의 겨울

 

Horned master of endless time
Summon thy unholy disciples
Trained for centuries to come
Gather on the highest mountain
United by hatred;
The final superjoint ritual...
영겁의 주 사탄께서
그대 불경한 사도들을 부르시니
다가올 세기를 위해 훈련시켜 주시옵고
가장 높은 산에 모으시니
증오에 의해 연합할 지어다
최후의 초연합 의식을 위해...

 

This, the pagan winter
Kept for the obscure ones
Candles hold the only light
Sextons hide in fear
이교도의 겨울은
미지의 것을 지킨다
양초만이 오직 빛나고
교회지기는 공포에 숨는다

 

For this eternal winter
A new god ruled the sky
The million hands of joy
Have something holy to burn
이 영원한 겨울동안
새로운 신은 천상을 지배한다
기뻐하는 백만의 손에는
태워야 할 성스러운 것들이 있다

 

From the top of the world one could see
The white light servants flee
Engulfed in an infernal cyclone
Created by our blasphemy
세계의 정상에서는
우리의 신성 모독이 만든
지옥의 폭풍에 휩싸여
흰 빛의 종들이 달아남을 볼 수 있다

 

Religious bodies crossed the sky
The vision was our wine
Roar of fire, feeble fools
Into the furnace fire
독실한 자들이 하늘을 가로지르고
환상은 우리의 포도주가 된다
불의 함성과 나약한 바보들은
용광로의 불로 뛰어든다

 

 

 가사는 대부분 펜리츠가 썼는데, 전에 누가 말한 것처럼 펜리츠는 비유를 많이 써서 번역하기 어려웠음. 의역이 좀 있어

4집도 번역하려 했는데 그건 가사가 아니라 시 수준이라서 너무 어려움; 미뤄 놨다

 다음 번역작은 카르파티안 포레스트의 Black Shining Leather인데, 엄청 유명하진 않지만 BDSM을 주제로 한 블랙 메탈이니 가사는 재미있을 듯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Votes
Notice 글에 유튜브 영상 올리는 방법!!!!! 자세한 설명글!!!!!! (태그 소스 적용시키는 방법) [12] file Bera 19.02.04 800 11
Notice ※ 글 내용에 유튭 링크 걸면 바로 영상 뜨던 기능이 안되는 부분에 대해서 [8] Bera 19.01.10 903 3
Notice ※ 메갤 주요 공지 통합 모음. [2] Bera 18.11.07 1232 0
Notice ※ 1월의 후원자 목록 및 후원 내역 (01/31 21:20 업데이트) [27] file Bera 18.11.06 1959 7
Notice ※ 오늘부터 메탈 갤러리도 후원을 받고자 합니다. (후원 방식과 내용에 대한 소개) [13] file Bera 18.11.06 2745 11
67450 어스보고 왔다 [3] 페이츠 19.03.27 84 0
67449 스페이스메탈 추천좀 [21] 멧돼지 19.03.27 212 0
67448 모쏠탈출 포기했으면 ㄹㅇ 끝난거임? [13] ㅇㅇ 19.03.27 264 2
67447 신해철 이거뭐냐?? ;; [4] file 암굿뽀 19.03.27 262 1
67446 요즘 통기타 나오는 노래는 [3] Kotoriismygirl 19.03.27 74 0
67445 난 하드락이나 올드스쿨 헤비메탈 특유의 뽕끼가 좋던데 [2] file 젤리빈 19.03.27 106 1
67444 심심해서 써보는 다운로드재팬 후기 [5] ㅇㅇ 19.03.27 134 3
67443 시발 탈모인가? [3] 염소킹 19.03.27 96 3
67442 김세황 죽인다 [2] easye 19.03.27 141 0
67441 요새 여자친구 너무좋다 [9] 병신기븐 19.03.27 245 11
67440 80년대 감성의 멜스메를 처음 접했을 때 받은 인상은 [5] 언제쥬금 19.03.27 148 2
67439 아아아 [1] ㅇㅇ 19.03.27 25 0
67438 좋은 메탈 발라드 [10] 염소킹 19.03.27 182 4
67437 신해철= [2] ㅇㅇ 19.03.27 121 4
67436 발라드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2] ㅇㅇ 19.03.27 39 0
67435 [질문] 암굿뽀님 비롯 락메탈 듣는 젊은분들 주로 80년대 팝메탈은 잘 안 들음? [15] 락메탈지킴이 19.03.27 150 1
67434 건즈는 요새10-20대 취향엔 들어줄수없는노래들 [12] 암굿뽀 19.03.27 214 0
67433 발라드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질문!!! (발라드 싫어하는 이유가 궁금함!) [24] Bera 19.03.27 228 2
67432 악질경찰 보고왔다 [3] 2008 19.03.27 109 1
67431 전국노래자랑 지병수 할아버지 미쳤어 ㅇㅇ 19.03.26 82 3
67430 나 다음주에 예비군 간다 ㅠ [3] Bera 19.03.26 134 2
67429 한국에서 스타트업 하기 힘드냐? [3] ㅇㅇ 19.03.26 113 0
67428 요즘 매겔 글리젠왜이러냐ㅋㅋ [6] ddd 19.03.26 131 0
67427 김경호가 말하는 락커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2] 샤우트 19.03.26 241 3
67426 페미니즘 빠는 메갤 병신들 특 [17] ㅇㅇ 19.03.26 358 8
List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2782 Next
/ 2782

최근 댓글

© 메탈 갤러리 / Contact: admin@metalgall.net # 이메일 접수 중단.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각 게시물의 저작권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Time7Portal (Original Creator & Manager)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