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rofile
양싸 18.12.07 23:26 (*.78.62.62)
조회 190 추천 7 댓글 20

VaroszeneVaroszeneIMG_6754.JPG

언베일 레이즈의 보컬 료(Ryo)

 

 

반갑다. 우리는 대중음악 웹진 바로스젠이다. 인터뷰 진행자가 일본어가 미숙하지만 시작해보도록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웃음). 천천히 말해보도록 하겠다. 인터뷰 해줘서 고맙다.

 

 

사실 일본 메탈씬에 대해서는 정보가 거의 없었는데, 주최측에서 공유한 ‘Red Jade’ 뮤직비디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 정도로 수준 높은 밴드가 바로 옆 나라에 있었다니. 그래서 언베일 레이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에 앞서 조금 유치한 질문을 하려고 한다. 음악적으로 일본 메탈시장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다. 한국에선 ‘일본은 마니아 문화가 잘 자리잡혀 있어 서구 밴드와 비교해볼 만하다’는 인식도 있는데.

 

서양 밴드와 비교해볼 만하다라는 말이 아주 기쁘다. 일본 메탈은 듣기 편하게 만들어지는 편이고, 그래서 씬에 멋진 밴드가 많다. 심플하면서도 테크닉적으로 뛰어나 일반 대중이 들었을 때도 좋은 평을 받는 것 같다.

 

 

VaroszeneVaroszeneIMG_6590.JPG

유난히 말수가 적었던 기타리스트 토키야(Tokiya)

 

 

밴드 이야기로 돌아와서, 언베일 레이즈는 2015년 레드불 라이브 온 더 로드(Red Bull Live On The Road) 파이널 스테이지에 진출하며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의 에피소드를 알려달라.

 

그때는 지금과 멤버가 달랐다. 지금은 밴드를 떠나고 없지만 당시 무대에 같이 섰던 베이스한텐 레드불 라이브가 생애 첫 무대였던 기억이 난다.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파이널 진출 자체가 영광이고 정말 기뻤다. 우리가 좋아하는 밴드도 많았고 공연도 즐거웠다. 다만 마지막엔 우승을 눈앞에 두고 2위를 기록해 분했다.  그래도 좋은 경험이 되었던 라이브공연이었다.

 

VaroszeneVaroszeneIMG_6631.JPG

멤버 중에서도 가장 여유가 넘쳤던 베이스 코스케(Kouske)

 

 

이때를 계기로 언베일 레이즈는 섬머소닉(Summer Sonic)과 오즈페스트 재팬(Ozzfest Japan) 같은 대형 록 페스티벌에 출연한다. 밴드의 대외적인 입지도 많이 달라졌을 것 같은데 체감하는 차이점이 있었나.

 

확실히 나오기 전에 비해 대우가 좋아졌다. 이런 걸 보면 정말 우리가 유명한 대형 밴드가 됐다고 생각한다(웃음). 특히 오즈페스트 재팬은 좋아하는 밴드가 많이 나오는 무대에서 오프닝을 맡게 돼 가슴이 벅찼다. 출연진과 서로 말을 트고 친구가 되는 귀중한 경험을 가져 기뻤다. 공연에서는 처음 스테이지를 50분간 맡았는데, 그때 우리는 아직 유명하지 않아서 반응이 싸늘할까 많이 걱정했다. 하지만 정작 시작하고 나서는 2만 명의 관객과 정말 불타는 시간을 보냈다.

 

 

VaroszeneVaroszeneIMG_6852.JPG

악기 잡은 귀신 같았던 기타리스트 쓰요시(Tsuyoshi)

 

 

또 지난 해 발매한 정규 1집 <Nine>은 유니버설 뮤직(Universal Music)을 통해 배급되며 본격 메이저 데뷔를 이뤄냈다. 우선 <Nine>에 대한 언베일 레이즈의 소개를 듣고 싶다.

 

정말 신중히 낸 앨범이었다. 특히 엔지니어를 직접 물색할 정도로 사운드에 신경을 썼다.  믹싱을 담당한 엔지니어는 폴란드 사람이었는데, 우리가 음악을 보내서 마음에 든다는 말을 듣고 같이 작업하게 됐다. 직접 만날 수는 없어 인터넷으로 소통하며 앨범의 퀄리티를 높이려고 심혈을 기울였다. 가장 힘들었던 점도 그 부분이었다. 폴란드와 일본은 시간차가 많이 난다. 그에게 시간을 맞추려면 새벽 3시에 작업하러 앉아야 했다. 엄청 피곤했지만 앨범을 위해 정말 힘을 냈다.

 

 

VaroszeneVaroszeneIMG_6718.JPG

 

 

언베일 레이즈는 헤비메탈과 하드록이라는 두 장르의 특색으로 모두 가지고 있다. 이번 앨범 역시 비슷한 색을 유지했는데, 그렇다면 언베일 레이즈의 방향성은 무엇인가.

 

곡을 만들면서도 옛날 냄새가 나는 하드락이나 헤비메탈이 정말 좋았다. 올드스쿨 헤비메탈과 하드락의 멋진 느낌을 모두 섞어내고 싶었고 이번 앨범 <Nine> 역시 같은 생각으로 만들었다.

 

 

VaroszeneVaroszeneIMG_6846.JPG

 

이번 앨범에서 가장 귀에 들어왔던 건 정석적이면서도 세련된 쓰요시의 작곡이었다. 전반적으로 제이록(J Rock) 특유의 감성을 배제하고 주류라 할 수 있는 북미 메탈 느낌을 잘 구현했다. 음악적 지향점 자체가 이쪽인 건가.

 

우리 음악이 북미 메탈 같다는 말은 예전부터 많이 들었다. 하지만 특별히 북미 음악을 의식하고 만들지는 않는다. 물론 유럽과 북미 록을 좋아하지만 그걸 따라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은 없다.

 

논외로 듣는 음악 자체는 다양하다. 굳이 메탈이 아니라도 모든 장르를 파헤치며 듣는 편이다. 아, EDM은 별로 듣지 않는다.

 

VaroszeneVaroszeneIMG_6601.JPG

 

 

가사를 모두 영어로 쓰는 이유가 그런 북미 메탈의 느낌을 내고 싶어서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영어를 쓰는 이유는 간단하다. 일본 이외의 나라에서도 승부하고 싶었다. 일본을 벗어나 공연하고 싶었고, 그래서 영어가 필요했다.

 

또 영어 때문에 일본에서 라이브 하는 데 지장이 있어도 상관 없다는 생각이었다. 어차피 전 세계에서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찾는 시대고, 그렇다면 더 많은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VaroszeneVaroszeneIMG_6832.JPG

 

 

좀 논외로 언베일 레이즈의 보컬 료는 영어발음이 굉장히 깔끔하다. 원오크락(One OK Rock)의 타카(Taka), 뱀스(VAMPS)의 하이데(HYDE) 이후로 가장 자연스럽게 영어를 구사하는 동양인 밴드였던 것 같다. 원래 영어권 거주 경험이 있는 건지, 아니면 정말 노력을 많이 한 건지 궁금한데.

 

그렇게 생각해줘 고맙다(웃음).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 료는 일본 토박이다. 그냥 쭉 일본에 살았고 영어권 거주 경험은 없다.

 

 

VaroszeneVaroszeneIMG_6757.JPG

 

 

다시 앨범 얘기를 해보자. 이번 <Nine>을 내면서 언베일레이즈가 가졌던 마음가짐이 궁금한데.

 

무엇보다 처음으로 완성한 이 앨범을 여러분에게 들려주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그리고 세상에도 이 음악을 들려줘야겠다고 생각했다.

 

 

VaroszeneVaroszeneIMG_6796.JPG

 

 

그렇다면 그 중에서도 그 뜻이 잘 담긴 한 곡을 추천하자면. 주관적으로 아끼는 곡이라도 좋다.

 

앨범 1번 트랙이자 타이틀곡 ‘Nine’을 추천하고 싶다.

 

VaroszeneVaroszeneIMG_6719.JPG

 

 

마지막으로 오늘 무대를 찾을 관객과 언베일 레이즈를 아직 잘 모르고 인터뷰를 읽을 한국 독자에게 한 마디 해달라.

 

라이브를 못봐도 지금은 인터넷으로도 볼 수 있다. 나도 좋아하는 밴드를 유튜브으로 종종 보고, 또 그런 걸로 흥미가 가져주니까 이렇게 인터뷰도 하러 찾아줬다고 생각한다. 난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 오늘 인터뷰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오늘 공연도 기대해달라.

 

 

VaroszeneVaroszeneIMG_6620.JPG

 

인터뷰 : 유하람, 이주영
촬영/통역 : 이주영
협조 : 노머시 페스트(No Mercy Fest)

 

 

 

http://www.varoszene.ru/2018/12/07/%EC%A0%84-%EC%84%B8%EA%B3%84%EB%A5%BC-%EA%B2%A8%EB%83%A5%ED%95%98%EB%8A%94-%EB%B0%B4%EB%93%9C-%EC%96%B8%EB%B2%A0%EC%9D%BC-%EB%A0%88%EC%9D%B4%EC%A6%88-unveil-raze-%EC%9D%B8%ED%84%B0%EB%B7%B0/

  • 페이츠 18.12.07 23:32 (*.255.219.238)
    와 기타리스트씨 팔뚝봐라
  • 양싸 18.12.07 23:35 (*.78.62.62)
    실제로 보면 진짜 보디빌더처럼 느껴짐
    거기다 표정이 되게 차갑고 말수도 없어서 뭔가 터미네이터 같음
  • ㅇㅇ 18.12.07 23:41 (*.70.54.222)
    하는말은 장황한데 정작노래는 걍 Mcr 아니냐
  • ㅇㅇ 18.12.07 23:42 (*.70.54.222)
    멜로디는 mcr 반주는 마를린맨슨이네
  • 양싸 18.12.07 23:44 (*.78.62.62)
    MCR이랑은 너무 다르지 않냐
  • ㅇㅇ 18.12.08 02:03 (*.228.81.154)
    전혀 마이 캐미컬 느낌 아닌데....;;;;;;? 들어보고 하는 말이냐??;'
  • ㅇㅇ 18.12.08 02:08 (*.62.203.17)
    https://metalgall.net/index.php?mid=freeboard&page=2&document_srl=1617942

    '그 통피' 수준 ㅋㅋㅋㅋㅋ 이새끼 존나 음알못이네 ㅋㅋㅋㅋㅋㅋ
  • ㅇㅇ 18.12.08 18:46 (*.228.81.154)
    과학이다 시발 ㅋㅋㅋㅋㅋ
  • ㅈㄸ 18.12.08 00:14 (*.108.25.252)
    AILD 스타일이네. 이런 음악이 아직도 수요가 있나. 사운드에 신경썼다기엔, 기타가 너무 공간감이 없는게 아쉽군.
  • ㅇㅇ 18.12.08 00:28 (*.34.137.224)
    수요라 따지고보면 스래쉬나 데스나 그런음악들도 수요면에선 거기서거기임
  • ㅈㄸ 18.12.08 00:33 (*.108.25.252)
    그건 그냥 그 음악이 좋아서 하는거에 가깝고, 저런건 아예 대놓고 대중음악 지향이라.
  • ㅇㅇ 18.12.08 02:02 (*.228.81.154)
    갠적으론 걔네보단 블렛 포 발렌타인느낌같음.
  • 양싸 18.12.08 00:20 (*.78.62.62)
    그리고 쏟아지는 무수한 폴스가...!
  • ㅈㄸ 18.12.08 00:26 (*.108.25.252)
    https://www.youtube.com/watch?v=Q0wbyQRRQJA

    그냥 에쟈를 한번 더 듣는걸로.
  • ㅇㅇ 18.12.08 00:29 (*.38.27.121)
    나쁘진 않긴한데 이미 메탈코어는 레드 오션 아니냐 거기다 일본만의 특색은 없고 영미권스러워서 이미 이런 음악
    넘치는 영미권에서 계속 들을만한 이유가 없는것 같은데 앞으로 영미권의 힘차고 공격적인 느낌과 일본만의 동양적인 멜로디를 잘 섞으면 특이하면서도 좋은 밴드로 인식되고 씬에서 유망주로 떠오를듯
  • ㅇㅇ 18.12.08 02:14 (*.228.81.154)
    뭐 1,2집 평이하게 내놓고 후에 발전하는 밴드들도 많으니까 .... 한국이야 힘들지만 일본은 그렇게 활동할수 있는 토양이 되긴 하는거 같음 부럽게도 ㅠ
  • ㅇㅇ 18.12.08 02:05 (*.228.81.154)
    눈감고 들으면 블렛 포 마이 발렌타인 신곡인줄 알겠다
  • 휘루 18.12.08 14:52 (*.35.156.122)
    "언베일 레이즈는 헤비메탈과 하드록이라는 두 장르를의 특색으로 모두 가지고 있다. 이번 앨범 역시 비슷한 색을 유지했는데, 그렇다면 언베일 레이즈의 방향성은 무엇인가." < 이 질문에서 오타 있음. "두 장르들의 특색"인 것 같은데, "를"로 적음.

    그리고 음악은 전형적인 멜로딕 메탈코어네. 이미 북미에서 다 해먹은 음악이지만, 일본에서 퀄리티가 상승하는 밴드가 느는 것도 씬에서는 좋은 방향인 것 같음. 어디까지나 '일본" 한정이지만.
  • 양싸 18.12.08 16:55 (*.78.62.62)
    지적 고마워!
  • ㅇㅇ 18.12.08 19:12 (*.162.29.229)
    저런 유형 메탈코어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락페에선 종종 봤으면 좋겠다. 열심히 활동하며 언젠가 본인들만의 개성도 찾으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메갤 주요 공지 통합 모음. [2] Bera 18.11.07 358 0
공지 ※ 11월의 후원자 목록 및 후원 내역 (12/03 12:30 업데이트) [22] file Bera 18.11.06 800 7
공지 ※ 오늘부터 메탈 갤러리도 후원을 받고자 합니다. (후원 방식과 내용에 대한 소개) [11] file Bera 18.11.06 773 11
64081 내일 인칸테이션 몇시 정도에 끝날까요 [2] ㅇㅇ 18.12.08 105 1
64080 이거 하고 교회가면 [10] file 못생긴아그 18.12.08 203 0
64079 조지 부시: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향년 94세 별세 [5] ㅅㄱㅁ 18.12.08 111 0
64078 칠드런 오브 보돔 신보 [4] 콜리아스 18.12.08 147 1
64077 드림시어터도 이제 하락센가 [4] 콜리아스 18.12.08 198 2
64076 天空很高,風很冷,我很孤單。 [4] 123 18.12.08 62 0
64075 칠덕 아재 영어 이름 [2] 오섬 18.12.08 99 3
64074 앞으론 인터넷에 야한사진 예쁜여자사진도 못올리게 될것같음 [5] ㅇㅇ 18.12.08 202 3
64073 Chthe'ilist 는 정말 트루해 [1] 체코경전차 18.12.08 56 1
64072 내일 인칸 끝나고 나면 오지게 춥겠네 언제쥬금 18.12.08 30 0
64071 양철이 펀딩으로 먹튀한 돈 다 갚긴 갚았냐? 조까라도스 18.12.08 79 0
64070 [ㅎㅂ] 세상에서 가장 뜨겁고 화끈한 복숭아 .jpeg [3] file Deepcold 18.12.08 189 3
64069 인간적으루다가 내일 Christening the Afterbirth는 떼창 가야한다 [4] 사람테이션 18.12.08 100 0
64068 칸막이 있는 열람실에서 화일로 벽까지 치는 사람들 [3] ㅇㅇ 18.12.08 88 0
64067 놀랍게도 80년대 한국에서 50만장이나 팔린 한국메탈 음반 [5] 라이브메탈 18.12.08 226 0
64066 갑자기 궁금해진건데 바켄에 한국밴드 간적있냐? [2] ms 18.12.08 152 0
64065 니들은 현타 어떻개 해결하냐 [5] ㅇㅈ 18.12.08 115 0
64064 너네 구글카메라 앱 써봤냐 [2] SLi 18.12.08 64 1
64063 짧은 인생 왜그리 서로 못잡아먹어 안달인까? [1] file 장자 18.12.08 74 2
64062 폴스하기 그지없군 [2] file 디프레션 18.12.08 84 1
64061 방금 올라온거 [13] file ㅈㄸ 18.12.08 262 10
64060 The ibex moon [2] 페이츠 18.12.08 46 0
64059 드림시어터 신곡 [4] dalloyau 18.12.08 158 1
64058 베라닮은꼴 [4] file ㅇㅇ 18.12.08 195 7
» 전 세계를 겨냥하는 일본의 명품 신예밴드 – 언베일 레이즈 (Unveil Raze) 인터뷰 [20] file 양싸 18.12.07 190 7
목록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577 Next
/ 2577

최근 댓글

© 메탈 갤러리 / Contact: admin@metalgall.net # 이메일 접수 중단.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각 게시물의 저작권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Time7Portal (Original Creator & Manager)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