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rofile
양싸 18.09.20 20:02 (*.67.148.140)
Views 374 Votes 13 Comment 20

Written by 유하람

 

37908848_10156369076985761_970085438305861632_n.jpg

‘원조 뉴메탈 밴드’ 콘의 보컬 조나단 데이비스 ⓒ 콘 공식 페이스북

 

‘예술이냐 상품이냐’는 문화산업에서 영원한 난제다. 표현방법의 주안점이 독창성과 깊이냐 접근성이냐에 따라 작품과 아티스트에 대한 평가는 크게 갈린다. 음악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기라성 같은 뮤지션들도 ‘예술음악 대 대중음악’부터 팝시장 상업주의 논란에 이르기까지 형태만 다를 뿐 같은 소재로 여러 차례 홍역을 치렀다.

 

문제는 음악이라는 콘텐츠가 이런 이분법에 모세 앞 홍해마냥 깔끔하게 갈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예술음악도 관객이 있어야 존재가치를 얻으며, 대중음악도 복제품을 찍어내다 보면 도태되기 마련이다. 이에 이석렬 클래식 평론가는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음악언어를 예술적으로 발화시킬 때 예찬 받는다”고 설명한 바 있다.

 

실제로 후대에도 칭송 받는 거장은 주로 인기와 예술성을 동시에 잡은 사람이다. ‘예술음악’이라는 클래식에서 이해하기 쉬운 음악세계로 인기를 끌었던 쇼팽부터, 넘버원 팝스타지만 실력도 완벽했던 마이클 잭슨까지 그랬다. 비단 아티스트 뿐 아니라 장르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짧은 시간이나마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았던, 그래서 거대한 파급효과를 일으켰던 움직임이 있었다. 바로 뉴메탈이다.

 

– “뉴‘메탈’이지만 메탈은 아닙니다”

 

힙합은 슬럼가 흑인을 중심으로 발달한 화음 없는 음악이다. 반면 메탈은 백인이 주도권을 잡은 주력을 중시하는 록 분파다. 간단한 프로필에서부터 보이듯 둘은 정말 접점을 찾기 어려운 사이다. 굳이 따지자면 메탈도 뿌리는 흑인음악에 두고 있긴 하지만, 그것도 50년대 로큰롤까지 거슬러 올라갔을 때의 얘기다. 90년대 초반 힙합과 얼터너티브 메탈이 동시에 유행한 배경 역시 같은 흐름을 탔다기보다 서로 다른 영역에서 발전하다 전성기가 겹친 정도에 불과하다.

 

그러나 영민한 몇몇은 발상을 전환한다. ‘대중이 지금 열광하는 장르들이라면 서로 연관성이 없어도 섞어볼만 하지 않을까?’ 실험정신으로 무장한 이들은 얼터너티브 메탈 사운드와 힙합 리듬을 결합하고 그 위에 자기 취향에 맞는 소스를 얹었다. 그 결과 끝도 없이 다양한 조합이 탄생하는데, 이 모든 크로스오버를 통틀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메탈(Name Unknown Metal), 즉 뉴메탈(NU Metal)이라 불렀다.

 

552105_274619672639827_677372343_n.jpg

최초의 뉴메탈 밴드 중 하나로 꼽히는 RATM ⓒ RATM 공식 페이스북

 

이 작명에는 ‘어떤 하위장르로 규정해 이름 지을 수도 없는 변종’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실제로 뉴메탈은 얼터너티브 메탈 때부터 희석된 헤비메탈 작법을 거의 해체해버렸다. 대신 아티스트의 창의력을 십분 발휘할 여지가 생겼고, 그 자리엔 힙합에서 빌려온 샘플링과 디제잉 등 타 장르 작법이 들어섰다. 골수 메탈 마니아라면 “메탈을 망치고 있다”며 입에 거품을 물일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유연성은 뉴메탈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근간이 됐다.

 

– 팝시장에 광풍을 일으키다

 

콘(Korn)이 1994년 이 장르 최초의 작품이자 셀프타이틀 데뷔앨범으로 메가히트를 기록한 이후 뉴메탈은 빠르게 퍼져나갔다. 이 과정에서 두드러진 특징은 단연 드라마틱한 분화였다. 다른 장르 같으면 몇 세대에 걸쳐 일어날 하위장르 파생이 뉴메탈에서는 굵직한 신인밴드가 한 번 나올 때마다 일어났다.

 

레게를 접목한 히스패닉 크리스천 랩메탈 밴드 P.O.D., 힙합 사운드에 밀착해 백인 랩메탈의 정석을 제시한 림프 비즈킷(Limp Bizkit), 극도로 과격한 하드코어류에 힘을 실은 슬립낫(Slipknot), 축축하고 에스닉한 고향음악을 내세운 아르메니아계 밴드 시스템 오브 어 다운(System of A Down), 훵크 바이브 가득한 인큐버스(Incubus) 등 도저히 같은 장르라 생각하기 어려운 밴드들이 불과 5~6년 사이에 우르르 쏟아졌다.

 

12112205_10153624822296788_1981935929888573067_n.jpg

뉴메탈 최후의 대형 밴드 린킨 파크 공연 실황 ⓒ 린킨 파크 공식 페이스북

 

태생이 혼종인 만큼 뉴메탈은 장르수용능력이 뛰어났고, 이는 짧은 시간 안에 넓고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는 기반이 됐다. 덕분에 뉴메탈은 앨범시장에서도 막강한 화력을 자랑했다. 잘 나가는 뉴메탈 밴드라면 플래티넘 기록은 웬만큼 갖고 있었으며, 그중에서도 2001년 등장한 린킨 파크(Linkin Park)는 첫 정규만 3천만 장을 팔아치우는 기염을 토한다. 후발 주자인데다 과격함의 극치를 달리는 머드베인(Mudvayne)도 골드만 세 번을 기록했다.

 

– 화끈한 불길, 너무 이른 연소

 

그러나 장르가 정착하기도 전에 너무나도 커져버린 탓일까. 미친 듯이 영역을 넓혀나가던 뉴메탈은 성장세만큼이나 급하게 제동이 걸렸다. 방송국과 메이저 레이블은 전성기를 누리는 뉴메탈 이용하고 싶어 했지만 그 창의력까지 이해하지는 못했다. 때문에 신인에겐 성공한 선배 밴드 스타일을 그대로 답습하길 요구했고, 그 결과 수많은 양산형 밴드가 범람하게 된다. 개성 넘치는 실험성으로 인기를 끌었던 뉴메탈이 10년도 지나지 않아 매너리즘에 빠진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선배들조차 뉴메탈을 지켜주지 못하거나, 지켜주지 않았다. 장르의 원형을 제시했던 콘과 림프 비즈킷은 과도한 음악색 변화와 최악으로 치닫는 앨범 퀄리티로 팬덤을 통째로 잃어버렸다. 시스템 오브 어 다운은 내부 갈등으로 사실상 해체했고, 디스터브드(Disturbed)·파파로치(Papa Roach) 등 대다수 원로 밴드는 메탈코어·얼터너티브 록 등 대세에 편승해 떠났다. 심지어 데프톤즈(Deftonse)·슬립낫 같은 경우 “뉴메탈은 상업주의에 찌든 쓰레기 음악”이라는 목소리에 동참하기까지 했다.

 

23517599_10156025888107384_2339487595922568445_n.jpg

음악노선 변경에도 여전한 인기를 누리며 6연속 빌보드 앨범차트 1위를 노리는 디스터브드 ⓒ 디스터브드 공식 페이스북

 

덕분에 대중음악에 묵직한 충격을 안겼던 뉴메탈이란 패러다임은 탄생한지 불과 10년도 채 되지 않아 수명이 끊겨버린다. 이때 장르 발달 과정에서 탄생한 숱한 크로스오버는 하위장르로 뿌리내리기도 전에 송두리째 싹이 뽑혀나간다. 뉴메탈이 처음 등장했을 때 보여줬던 가능성을 생각한다면 참 허무한 결말이 아닐 수 없다.

 

– 그러나, 그렇지만, 그래도 뉴메탈

 

물론 뉴메탈을 위한 변명은 가능하다. 메탈, 나아가 묵직함을 추구하는 ‘헤비니스’의 몰락은 원래 진행되고 있었다. 골수 헤비메탈 팬은 혐오하는 뉴메탈이 메탈 하위 장르 중 마지막으로 흥행에 성공했고, 심지어 헤비니스의 수명 자체를 연장시켰다는 점은 부정하기 어렵다. 이후 메탈코어가 대두되긴 했지만 뉴메탈 전성기에 비하면 한 없이 초라하다.

 

팝 음악으로 보더라도 그 가치는 여전하다. 비록 더 많은 하위장르를 뻗어나갈 ‘뿌리’로 자리 잡지는 못했지만 충분히 많은 파급효과를 끼쳤다. 밴드가 래퍼를 적극적으로 기용한다든가, 반대로 래퍼가 일렉기타나 세션을 적극 활용한다든가하는 현상은 뉴메탈 영향이 크다. 이메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와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의 협업이나, 일렉기타를 앞세워 키드락식 랩을 선보였던 에미넴(Eminem)의 싱글 ‘Bezerk’가 좋은 예다.

 

41616366_10155605820160079_8270875653562171392_n.jpg

언더그라운드 시절 키드락의 동료였던 에미넴 ⓒ 에미넴 공식 페이스북

 

무엇보다 뉴메탈은 장르를 넘어 대중음악세계에서 벌어진 최대의 실험이었다. 대중이 이해할 수 있는 표현방식이 창의력과 예술성까지 갖췄을 때, 얼마나 뜨겁게 타오를 수 있는지 보여줬다 하겠다. 뉴메탈이라는 장르 자체가 부활하는 날은 요원할지라도 무의미한 유행이라 치부할 수 없는 이유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글은 바로스젠 미디어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http://www.varoszene.ru/

  • ㅇㅇ 18.09.20 20:17 (*.105.20.229)
    응~ 리프 존나 못짜고 보컬로 때울려고 하는 좆메탈 안들어
  • ㅇㅇ 18.09.20 20:51 (*.228.81.154)
    애초에 뉴메탈은 이름만 메탈이지 기존에 헤비메탈 장르들이 뿌리가 아냐...그냥 거미보고 대충 곤충으로 퉁치는거랑 비슷한 거
  • ㅇㅇ 18.09.21 04:30 (*.94.25.247)
    ratm 1집 리프는 정말 고퀄인데....
  • ㅇㅇ 18.09.20 20:22 (*.204.183.85)
    와 필력뒤지네 책좀많이 읽었나봄
  • 양싸 18.09.20 20:27 (*.67.148.140)
    ㄳㄳ ㅋㅋㅋ
  • 체리보이 18.09.20 20:30 (*.111.2.106)
    넘모 유익한글이야 뉴메탈 들으면서 내가 가지던 의문점이 다 해결됬다ㅎㅎ
  • Deepcold 18.09.20 20:31 (*.248.2.87)
    쾌락을 사랑하고 짬뽕류 겁나 좋아하는 천조국민들을 위한 가장 미국적인 파티록이라고 정의하면 어울리려나. 실제로도 그 노선 그대로 흘러가기도 했고... WWE 등을 위시해서. 난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요즘 유행하는 록+일렉트로닉 혼합물도 결국 이런 실험의 연장선에 있겠지
  • SLi 18.09.20 20:55 (*.223.31.85)
    에미넴이 저런 곡도 있었구나ㅋㅋ 그나저나 예전에 에미넴이 토니 아이오미랑 같이 작업하자고 했었던데 원래 락좀 좋아하나봄
  • 양싸 18.09.20 21:02 (*.67.148.140)
    애초에 키드락 동료인 것도 있었고, 실제로 키드락 4집에 피처링한 적도 있었지. 이후에도 친분을 유지했고. 좀 논외로는 일렉기타를 너무 좋아해서 후기작엔 앨범마다 기타라인 들어간 게 너무 많다는 기존 팬들의 원성이 꽤나 자자했음.
  • ㅇㅇ 18.09.20 21:49 (*.204.183.85)
    에미넴이 마릴린맨슨하고도 작업한적 있음 에미넴 락 좋아함 보면 은근 힙합하는 사람들 락좋아하는 사람들 되게 많아 국내랩퍼는 대표적으로 바스코,씨잼,아이언이 있지
  • 이샨 18.09.20 21:57 (*.38.11.213)
    밑에 언급한 셋은 공통적으로 약쟁이기도 하네
  • 양싸 18.09.20 21:59 (*.67.148.140)
    락, 이래도 하시겠습니까
  • ㅇㅇ 18.09.20 22:05 (*.204.183.85)
    ㅋㅋㅋㅋㅋ써놓고보니 그러네 락이 확실히 약과 밀접한 관계가 있나봄ㅋㅋㅋ
  • 이샨 18.09.20 21:57 (*.38.11.213)
    에미넴도 락 좋아하고
    그 당시 락 좋아하던 사람들도 에미넴 좀 좋아하고
  • ㅈㄸ 18.09.20 20:56 (*.38.26.104)
    유행가
  • ㅇㅇ 18.09.21 09:13 (*.34.137.224)
    유행가라고 치부하기에는 지금들어도 대단한 뉴메탈명반이 많음 초기 콘,린킨파크 ratm 등등
  • 김어른이 18.09.21 09:17 (*.219.210.129)
    폭서글보다 훨 괜찮네
  • ㅇㅇ 18.09.21 11:04 (*.85.75.44)
    진짜 좋은 글이네...트루를 안 줄 수가 없다
  • 18.09.22 01:10 (*.222.227.36)
    왜 하필 뉴메탈이라고 이름 지었을까. 뉴그런지라고 했으면 양측 다 만족했을걸.
  • 당민 18.09.24 19:31 (*.149.58.16)
    오오
    글 참 잘봤음 트루!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Votes
Notice 글에 유튜브 영상 올리는 방법!!!!! 자세한 설명글!!!!!! (태그 소스 적용시키는 방법) [12] file Bera 19.02.04 708 11
Notice ※ 글 내용에 유튭 링크 걸면 바로 영상 뜨던 기능이 안되는 부분에 대해서 [8] Bera 19.01.10 822 3
Notice ※ 메갤 주요 공지 통합 모음. [2] Bera 18.11.07 1158 0
Notice ※ 1월의 후원자 목록 및 후원 내역 (01/31 21:20 업데이트) [27] file Bera 18.11.06 1864 7
Notice ※ 오늘부터 메탈 갤러리도 후원을 받고자 합니다. (후원 방식과 내용에 대한 소개) [13] file Bera 18.11.06 2562 11
61706 시부럴 원래 키배뜨는 캐릭터였냐? [4] ㅇㅇ 18.10.03 101 1
61705 아 됬고 음방 ㅇㅇ 18.10.03 25 0
61704 메탈갤형님들 이건 무슨 소리인가요 [1] ㅇㅇ 18.10.03 84 0
61703 대체 왜 인기가 있는건지 모르겠는 스트리머 [19] 시부럴 18.10.03 372 0
61702 멜데스하고 데스하고 다르다는 새끼들은 뭐하는 새끼들이냐? ㅇㅇ 18.10.03 81 0
61701 친구들 메탈 중독시키기 대실패 [29] ㅇㅇ 18.10.03 311 5
61700 Day Of Mourning - "Wretched Flesh" (Official Music Video) [3] WatchOut!Records 18.10.03 106 5
61699 시발놈들아 내가 올린 음악은 항상 트루했어ㅏ [5] 시부럴 18.10.03 122 3
61698 오늘은 내가 왠일로 국산메탈을 하나 들려주려고 한다 [7] 시부럴 18.10.03 153 2
61697 그리스 블랙메탈/헤비 추천한다. [1] ㅇㅇ 18.10.03 63 1
61696 흑흑 오디오 샀어 [6] file 오피비 18.10.03 98 6
61695 그리스 블랙메탈 엄청 독특한 듯 ㅇㅇ 18.10.03 45 2
61694 아~보섹!! ㅋㅋ 18.10.03 19 0
61693 Bera 운영체제가 되니까 EDM들이나 듣고다닌다고 하고ㅉㅉㅉ [6] 시부럴 18.10.03 117 0
61692 요즘 스타1 캠페인 하고 있다 [6] 시부럴 18.10.03 98 0
61691 떠나요 오늘밤 [1] ㅇㅇ 18.10.03 29 0
61690 서울대 교수 vs 어느 고등학생 토론 [2] file 재수생 18.10.03 146 2
61689 날바라바라봐♥ [3] Zz 18.10.03 48 0
61688 아직도 음악경연프로 따위나 보는 흑우 없제? [20] dalloyau 18.10.03 226 12
61687 천재 보컬 [1] 루트비어 18.10.03 64 2
61686 바이닐 열풍! 더불어 카세트도 인기! 대세는 레트로!! [8] 오피비 18.10.03 131 5
61685 라인업에 비해 이름값을 못한 그룹 [3] 치토스 18.10.03 139 2
61684 Edm 레전드 [3] ㅇㅇ 18.10.03 55 1
61683 일렉트로닉 얘기가 나와서 추천하는 작품 Deepcold 18.10.03 34 0
61682 왜 이우진은 오대수를 딱 15년만에 풀어줬을까 [3] 이우진 18.10.03 106 0
List
Prev 1 ... 287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296 ... 2760 Next
/ 2760

최근 댓글

© 메탈 갤러리 / Contact: admin@metalgall.net # 이메일 접수 중단.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각 게시물의 저작권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Time7Portal (Original Creator & Manager)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