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


Login


제1 강좌 락의 어원

조회 수 11253 추천 수 0 2011.06.04 17:26:53

2011-05-28 19;59;42.jpg Rock의 어원

 

Rock이라는 용어는 우리가 잘알고있는 음악의 한장르를 뜻하고있지

사실 Rock이라는 용어도 다른 용어에서 파생된 용어지

그 다른 용어라는 것은 Rock & Roll 이라는 흔히 록앤롤이라는 단어다

 

이 용어는 1951년 미국 클리브랜드의 인기DJ인 앨런 프리드가 R&B 전문 라디오를 방송하고있었을때 나온 용어야

그는 록앤롤이라는 신조어를 처음으로 ?대중화 시킨 인물로 기록되어있는데 그가 언제나 방송시작할때 하는 말이

"오늘도 신나게 달려볼까요? 록앤롤 파티를 시작합니다!"라고 할정도로 좋아했다.

그가 진행했던 방송은 비트가 강한 최신팝송만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고 대부분 흑인가수의 R&B였는데

그는 R&B를 다르게 표현하고싶어했어.

자신을 '문도그(the Moondog)'라고 부르며 자신이 진행하는 쇼를 '문도그의 로큰롤 파티'라고 이름붙였고

주로 템포가 빠르고 비트가 강한 최신곡들을 틀었으며 자기가 좋아하는 곡에는

손으로 전화번화부를 두들기면서 박자를 맞춘 것으로도 유명할정도야

 

1952년 3월 21일 앨런 프리드는 역사상 최초의 로큰롤 콘서트로 기록된 (the Moondog)를 클리브랜드 아레나에서 개최도 했지

56년도에는 [Rock' Rock' Rock'] 이라는 영화까지 출연하여 유럽까지 로큰롤 음악을 히트시킨 장본인 이고

그는 빠르고 경쾌한 블루스를 유행을 시켜 DJ로서의 그는 인기도 날로 치솟았고

 

그는 로큰롤이라는 용어를 빌 헤일리가 만든 Rock - A - Beatin' Boogie 라는 노래에서 힌트 얻었어

그리고 그는 자신을 로큰롤의 아버지[Father Of Rock&Roll] 이라고 부를정도로 근자감이 쩔었징

사실 Rock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노래들은 그전부터있었지

1948년에 로이 브라운의 Good Rocking Tonight 과 1939년에 버디 존스의 Rockin' Rolling Mama 가있었고

 

Rock이라는 단어는 동사로 쓰일때 '춤추다'의 의미를 가지고있기때문에 노래제목으로 쓰이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

당시 흑형들 사이에서는 록이 흥청망청 술에 취한 후 갖는 성관계 일명 원나잇을 의미하는 속어로 사용되었다는 기록을 볼때,

로큰롤이 얼마나 육감적인 뉘앙스를 내포하고 있었는지 알만하지ㅋ

 

앨런 프리드는  1958년에 벌어진 페이올라 스캔들에 휘말리면서 몰락을 하고 말았다.

 

그당시에는 많은 DJ들이 연관되어 숙청을 당하고 앨런프리드는 3만 달러가 넘는 뇌물을 받는 사실이 밝혀지고 유죄판결을

받은후 그는 불과 5년후 43세의 사망을 했음

앨런 프리드의 마지막은 존나 안습이였지만 1986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그의 이름이 헌정되면서 비로소 명예가 회복했고

 

앨런 프리드는 영화 [Rock' Rock' Rock']에서 유명한 말을 남겼다

 

"rock and roll is a river of music that has absorbed rhythm and blues, jazz,ragtime,cowboy songs,country songs, folk songs, all have contrivuted to the big beat"

[록앤롤은 많은 시냇물이 모여서 만들어진 강입니다. 재즈, 랙타임, 카우보이송, 컨트리송, 포크송등 이 모두가 록앤롤의 강한 비트에 기여했습니다.]

 

로큰롤은 사실상 리듬앤 블루스에서 템포가 빨라졌을뿐 말이 바뀐것에 불과함

로큰롤은 특히 백인 가수들에게 유용했고

백인 가수 버디홀리가 있었고 확실히 그전까지는 스윙재즈를 제외한 흑인음악와 백인 음악은 달랐어

하지만 로큰롤이 생기면서 상황을 바뀌어 척 베리는 컨트리 냄새를 풍기며 노래를 하고

컨트리 음악을 하던 빌 헤일리가 R&B를 적극적으로 차용하여 로커빌리 스타일로 노래를 했다.

 

1952년 필라델피아 지역방송에서는 아메리칸 밴드 스탠드라는 TV쇼가 큰 인기를 모았는데

딕 클락이라는 DJ출신 진행자인데 앨런 프리드와 쌍벽을 이루는 DJ로서 로큰롤을 대중화에 기여한 인물로 그가 진행했던

아메리칸 밴드 스탠드는 지금의 MTV정도 라고 생각하면 쉽지?

아무튼 아메리칸 밴드 스탠드 덕분에 제리 리 루이스, 버디홀리,  리틀 리처드,척 베리등 많은 로큰롤 스타들이 데뷔한 쇼이며

1989년까지 방송을 이어가며 미국 역사상 최장수 쇼 프로그램으로 기록을 남기고

쇼 비지니스계의 대부가 된 딕 클락은 1973에 미국음악시상식 [American Music Awards]를 창설하여

우리는 유명한 노래가 무엇있지 알게되었음ㅋ

 

 

 

아직 50년대 이야기라 좀 지루하겠지만

 

Rock이라는 용어가 어디서 파생되었는지좀 이제 이해가되지??

 

많은 댓글을 바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강의에 대한 지적이라던가 부족한 자료등 태클등 댓글로 써주면 내가 수정해보도록 할께

 

자료는 남무성의 Paint It Rock에서 대부분 발췌도 하고 몇몇 책과 인터넷 백과사전에서 나온거니깐

 

내가 최대한 쉽게 이해하도록 글을 썼음 ㅋ

 

락훈.jpg


댓글 '12'

Time7Portal_

2011.06.04 17:42:11

와우... 다음편 강의의 흰트를 주자면 헤비메탈의 용어는 윌리엄 바로즈가 처음 사용하였지...

Rock훈

2011.06.04 17:46:37

헤비메탈의 용어는 윌리엄 버로우의 작품 <네이키드 런치>에서 헤비메탈이라는 용어가 등장했는데

이 용어가 본격적으로 통용된것은 70년대의 록 평론가 레스터 뱅스가 자주 언급해서 그런거임

마이콜

2011.06.21 23:04:50

곡에 처음으로 등장했던건 아마 스테판울프의 본투비와일드에서 가사로 등장했던 것으로 기억. 그러고 보니 거의 10년가까이 걸렸네.ㅎ 아 그리고 블루 오이스터 컬트의 매니저 샌디 펄먼이 사실은 래스터뱅크 못지 않은 공로가 있는점을 기억.

profile

Dying

2011.06.04 17:59:00

오 엄청난 지식들입니다;; 좋은 글읽은것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이름

2011.06.04 18:09:16

ㅎㅎ잘보고가여

MeDuck

2011.06.04 18:29:27

~했지 라고하는거보다 ~했다 가 낫지않을까 ?

원년눈팅갤러

2011.06.04 19:46:21

흥미롭네요. 지금은 1강이고 기초적인 내용이라 약간 지루한감이 있지만 원래 취지대로 락뮤지션의 숨겨진 비화라던지.. 이런쪽으로 넘어가면 상당히 재밌어지겠네요 ㅋ

Liberta

2011.06.05 10:10:58

잘 보고 갑니다~ 2강 기대해두되죠?? ㅋㅋ

Metalstation

2011.06.05 23:52:05

이렇게 본인의 지식과 책에서의 정보를 발췌해 정리해서 쓰는게 보통작업이 아니셨을텐데 이열정에 무한한 찬사를 보냅니다.

일목요연하게 잘 정리하셨네요 잘읽어 보고 갑니다 ^^

Slayer

2011.06.11 04:25:42

야 이건 너무 고리타분한테 왠만한 사람이 읽겠나 모르겠다 ㅋㅋ 난 읽을 자신이 없어

SYU

2011.06.16 01:24:43

잘봤습니다~~

BlackShadow

2011.07.24 19:21:13

깨알같은 지식 ㄳ

문서 첨부 제한 : 0Byte/ 32.00MB
파일 크기 제한 : 3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메탈 갤러리 이용수칙 & 안내사항 (14.9.19) 운영자 2014-04-27 200497
공지 [공지] 이곳은 메탈 갤입니다. 메탈 관련 사진과 내용 그딴거 없어도 됩니다. file [34] Time7Portal 2011-02-18 435466
681 머쉬룸헤드 burn 라이브영상 [3] Crash 2011-06-04 520
680 답을 알았도다~ [7] 원년눈팅갤러 2011-06-04 490
679 슬슬...벅스가 개새끼로 보인다 [2] 하쿠나마마마 2011-06-04 478
678 Misa Kitara [4] finny 2011-06-04 651
» 제1 강좌 락의 어원 file [12] Rock훈 2011-06-04 11253
676 Rock훈 칼럼 링크가 너무 눈에 안띔 [3] 원년눈팅갤러 2011-06-04 7009
675 홍어라는게 냄세가 진짜 장난이 아니더라 [4] MeDuck 2011-06-04 567
674 N.EX.T - 해에게서 소년에게 [5] 원년눈팅갤러 2011-06-04 765
673 감마레이랑 헤븐리음악 [15] Dying 2011-06-04 545
672 뉴메탈그룹 머쉬룸헤드 12 Hundred 라이브 [2] Crash 2011-06-04 754
671 오늘의 추천 음악 [프로그레시브 록] [7] Rock훈 2011-06-04 572
670 Whiplash Live [2] ㅇㄹ 2011-06-04 421
669 헠헠 태그정리 힘들다 [4] 부산우유 2011-06-04 452
668 건의 좀 부탁할께 [1] Rock훈 2011-06-04 7410
667 메탈코어란 장르가 실재하긴 하는가? [5] ㅇㅁㄴ 2011-06-04 950
666 메탈 입문함 ㅇㅇ [8] Dying 2011-06-03 462
665 메탈갤 옴 [5] 테낙 2011-06-03 552
664 건의사항! [1] 원년눈팅갤러 2011-06-03 7399
663 그 어떤 노래라도 [4] finny 2011-06-03 478
662 포탈갑이 말하는 올드메탈에 잉베이도 포함됨? [6] 원년눈팅갤러 2011-06-03 468

XE Login